“사랑 안에서 행하라”

<요한이서 1:1~6> 

 

 

어제 저녁 식사를 하다가 우연히 어린 시절 제가 살던 동네 이야기가 나오고불우했던 저의 성장기 가정사를 이야기하게 되었습니다제가 대여섯 살 때 부모님의 사업 실패와 이혼 등으로 부모님은 저희를 버려두고 각자의 길을 떠나셨고아직 어린 우리 4남매는 고생도 많이 했고나중엔 뿔뿔이 다 흩어져 살게 되었습니다저는 초등학교 때는 생각 없이 살았던 거 같고청소년기 때는 이런 가정사에 대해 불만이었고부모님을 증오하기까지 했었습니다.

함께 저녁 식사를 하며 얘기를 듣던 저희 딸이 만약 아빠가 그런 상황에 있었다면 자식들을 버려두고 그렇게 무책임하게 가정을 포기할 거 같아요?” 저는 아니지아빠는 몸이 부서지는 한이 있어도 그렇게 못하지… 듣고 있던 아내가 딸에게 제가 예전에 했던 말로 제 말을 거들었습니다아빠가 예전에 그 때는 이해되지 않았지만 나중에 예수를 믿고 어른이 되어 결혼을 하고 너희를 낳아 보니 이렇게 예쁜 아이들을 버려두고는 결코 무책임하게 떠날 수 없을 거 같은데우리 부모님이 그렇게까지 하셨다면 당시 어리고 젊으셨던 우리 부모님의 인생이 얼마나 고달팠으면 그러셨을까… 이해된다고 하시더라그렇죠여보?” 그러는 겁니다.

오늘 말씀을 묵상하면서 제가 예수 믿으면서 여러 가지 많은 변화들이 있었는데그 중에 하나가 제 안에 사랑이란 감정과 의지가 더 강해졌다는 겁니다저는 그렇게 마음이 넓지도 않고사랑이 많은 사람도 못됩니다지금도 마찬가지구요그런데 과거 예수 믿기 전보다는 정말 많이 변화되긴 했습니다예수님을 믿기 전에 무책임한 부모님에 대한 증오의 마음이 컸는데예수 믿고 나서는 젊은 날 불행한 결혼생활과 가정생활을 했었던 우리 부모님이 참 불쌍한 생각이 들었습니다그리고 지금은 부모님께서 저를 낳아 주신 것 그 하나만으로도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습니다.

 

예수님을 마음에 영접한 사람에게 나타나는 변화 중에 하나는 그에게 타인에 대한 사랑이란 감정과 의지가 생긴다는 것입니다왜냐하면 요한일서 4장 16절에서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시는 사랑을 우리가 알고 믿었노니 하나님은 사랑이시라 사랑 안에 거하는 자는 하나님 안에 거하고 하나님도 그의 안에 거하시느니라

 

이미 우리는 독생자 예수 그리스도를 희생시키면서까지 우리를 사랑하신 하나님의 사랑을 받았습니다그리고 우리는 사랑이라는 본질 자체이신 예수님을 마음에 영접했습니다. 하나님은 사랑이신데그 하나님을 마음에 영접했으니 우리 속에 그 사랑이라는 영적 DNA가 존재하는 겁니다때문에 예수를 믿는 사람은 타인을 향한 사랑의 감정과 의지를 갖게 되는 것입니다.

에베소교회를 목회하던 디모데가 순교한 이후에 사도 요한은 에베소교회를 담당하여 오랫동안 목회를 하게 됩니다에베소교회는 로마의 박해 가운데서도 사도 요한을 통해 잘 성장해 나갔습니다세월이 흘러 원로목회자인 요한은 에베소교회에 요한1,2,3서를 보내 그들의 믿음을 견고히 하고 있는 것입니다.

 

5절을 보시면,

부녀여내가 이제 네게 구하노니 서로 사랑하자 이는 새 계명 같이 네게 쓰는 것이 아니요 처음부터 우리가 가진 것이라

 

원로 목회자인 사도 요한은 성도들이 서로 사랑해야 할 것을 말하고 있습니다그런데 이것이 새로운 계명이 아니라는 겁니다그리고 이것은 처음부터 우리가 가진 것이라고 말하고 있는데기독교 신앙의 핵심이 사랑이라는 것을 말씀하고 있는 것입니다예수님께서 성경을 통해 지켜야 할 계명을 요약해 주시기를 네 마음을 다하여 목숨을 다하여 힘을 다하여 뜻을 다하여 주 너의 하나님을 사랑하고 또한 네 이웃을 네 자신 같이 사랑하라(10:27)”고 하셨던 것을 말합니다.

 

6절 말씀을 보시면,

또 사랑은 이것이니 우리가 그 계명을 따라 행하는 것이요 계명은 이것이니 너희가 처음부터 들은 바와 같이 그 가운데서 행하라 하심이라

 

사랑이란 것은 우리가 계명을 따라 행하는 것이고그 계명은 ‘(우리가그 가운데서 행하는 것(you walk in love)’이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영어 번역과 같이 우리가 예수를 믿고 살아가야 할 규범은 우리가 사랑 안에서 걸어가야 하는 것입니다그러니깐 우리가 해야 할 것은 누군가를 미워하거나정죄하거나시기하거나비난과 비판을 하는 것이 아니라 우리는 오직 사랑만 하는 삶을 살아야 하는 것입니다.

누군가 여러분을 미워할 지도 모릅니다누군가는 여러분에 대해서 수군수군하고정죄하기도 하고비난하기도 하고여러분을 싫어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하지만 우리가 해야 할 것은 오직 사랑뿐입니다그들이 여러분을 미워하고 비난한다고 해서 여러분도 그렇게 하지는 말아야 합니다그렇게 사는 건 예수님에게 받은 사랑과 은혜를 갚는 삶이 아닌 것입니다.

우리가 해야 할 것은 사랑이지누군가를 미워하는 건 우리의 삶에 있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우리는 오직 사랑 안에서만 행해야 합니다여러분의 귀에 나쁜 얘기들이 들려올 수 있을 겁니다하지만 거기에 동참하지 마십시오거기에 휘둘리지 마십시오그건 우리가 해야 할 일이 아닙니다.

우리는 오직 하나님을 사랑하듯이 그 이웃을 사랑해야 하는 것입니다그가 나를 향해 어떻게 말하든어떻게 나를 대하든나는 그렇게 살면 안 됩니다모든 미움과 원망과 정죄와 수군거림이 있다면 그 모든 것을 중단하시고날 사랑하신 예수님의 사랑으로 타인을 사랑하는 주의 자녀들이 되시기를 축복합니다

Leave a Comment

You must be logged in to post a comment